더존비즈온, 미래에셋캐피탈과 핀테크 사업 제휴 협약

입력 2019-08-22 13:26

중소·중견기업 대상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 제공 플랫폼 개발

더존비즈온은 미래에셋캐피탈과 ‘WEHAGO 기반 매출채권 유동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더존비즈온의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를 이용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매출채권 유동화란 금융기관 등의 자금공급자가 판매기업의 매출채권을 매입해 판매기업이 외상 매출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금융서비스다. 중소기업 대부분은 대기업 등에 납품한 후 짧으면 1개월, 길게는 3개월 이후에 물품대금을 받는다. 실제로 많은 국내 중소기업들이 판매대금 회수 지연으로 인한 현금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외상 매출채권담보대출 금융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하지만 소수 대기업에 납품하는 신용위험도가 낮은 일부 협력업체가 한정적으로 혜택을 받는다고 일각에서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따라서 중소기업 간 거래에서 판매기업이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판매기업은 판매대금을 회수하기 전까지 발생하는 현금흐름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구매기업과 판매기업의 기업 간 상거래위험 및 거래 당사자의 신용도를 정확하게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동안 국내 금융기관들은 외부감사를 득한 재무제표에 의존하는 신용평가시스템 운영으로 인해 비외감 재무제표를 보유한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을 정확하게 평가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더존비즈온이 5월부로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된 후 중소기업의 세무·회계 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더존비즈온이 실시간 세무ㆍ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해 구매기업과 판매기업의 상거래위험 및 신용도를 평가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되면서 중소기업 매출채권 유동화를 위한 금융상품 개발이 가능해진 배경이다.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를 추진하면서 더존비즈온은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서 WEHAGO를 기반으로 매출채권 유동화 플랫폼 개발 및 운영을 담당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매출채권 유동화 플랫폼을 통한 매출채권 매입 등 자금공급자 역할을 하게 된다. 또 ICT 기업인 더존비즈온의 WEHAGO 플랫폼과 빅데이터 분석능력을 활용해 그동안 금융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중소·중견기업들을 대상으로 생산적 금융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지난 5월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된 이후 그 목적으로 WEHAGO 플랫폼을 이용하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핀테크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며 “미래에셋캐피탈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는 국가 경제의 경동맥인 중소기업의 돈(錢)맥경화 현상을 개선하여,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중소·중견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바이탈슬림 크릴오일58',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등장…"돼지기름도 녹이는 ○○○" 정답은?
  • 2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 3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신한금융투자, ‘주식 주면, 주식 받는’ 스톡기프트 이벤트 실시
  • 2
    코스피, 2080선 회복…외인ㆍ기관 ‘매수’
  • 3
    KB증권, ID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 ‘디지털 트랜스포머’상 수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