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숲길 끝 교통섬ㆍ증산빗물펌프장 등 저이용 공공부지 복합개발…‘청년 맟춤형 컴팩트시티’ 조성

입력 2019-08-22 11:07수정 2019-08-22 15:02

제보하기
역세권ㆍ수변공간 이점 살려 청년 라이프스타일 반영…총 500명 입주 규모 공공주택 건립

서울시가 경의선숲길 끝 교통섬ㆍ증산빗물펌프장 등 저이용 공공부지를 복합개발해 ‘청년 맟춤형 컴팩트시티’를 조성한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공터로 방치됐던 교통섬과 기존 빗물펌프장 부지 등 도심 속 저이용 공공부지를 복합 개발해 청년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적인 공공주택 모델을 선보인다.

대상지는 △경의선 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4689㎡)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 증산빗물펌프장 상부를 포함한 부지(6912㎡) 2곳이다.

이들 대상지는 역세권에 위치해 청년들의 직주근접 컴팩트시티를 실현할 수 있는 교통의 요지임에도 불구하고 도로로 둘러싸여 주변과 단절되고 공간 활용이 효율적이지 못했던 곳들이다.

기존 세대수 개념에서 벗어나 공유주택, 1인 주택 같은 가변적 ‘청년 주택’이 총 500명 입주 규모로 들어선다. 공유네트워크, 청년창업공간, 청년식당 같은 ‘청년지원시설’과 공공피트니스, 도서관 같은 ‘생활 SOC’, 빗물펌프장 같은 ‘기반시설’이 입체적ㆍ압축적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두 곳 모두 홍제천ㆍ불광천과 인접한 수변공간으로서 자연경관을 확보할 수 있는 잠재력을 살려 자전거도로를 신설하거나 수변공간으로의 보행 네트워크를 수축하는 등 접근성을 높여 자연경관이 결합한 주거 트렌드를 선도하고 도시공간을 재창조하는 혁신적인 주택모델을 만들어 간다는 목표다.

▲연희 혁신거점 조감도(사진 = 서울시)

‘교통섬 위 공공주택’으로 재탄생할 경의선숲길 끝 교통섬 유휴부지는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경의선숲길과 가좌역(경의중안선), 홍제천을 연결하는 보행 거점에 있는 특성을 살려 청년활동시설과 생활SOC가 결합한 청년 주택이 된다.

연면적 9264㎡, 지상 7층 규모로 200인 내외의 가변형 청년 주택과 청년창업 지원센터, 도서관, 청년식당, 마켓, 옥상 텃밭, 운동시설 등을 입체적으로 배치한다. 특히 빗물펌프장 시설을 신설하고 빗물펌프장을 인공지반으로 활용해 주거와 어우러지면서도 홍제천을 조망할 수 있는 다양한 레벨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홍제천변에 이미 조성된 자전거길을 연장, 건물 주변을 잇는 자전거길을 만들고 1층에 카페와 식당 등을 배치해 ‘자전거 허브’ 기능을 할 수 있도락 한다는 목표다. 건물 앞에 있는 내부순환도로 소음에 대비해 주거공간은 후면에 배치하고, 전면부에 실내정원, 피트니스센터 같은 공공시설을 배치한다.

▲증산 혁신거점 조감도(사진 = 서울시)

3개 철도 노선(6호선, 공항철도, 경의중앙선)이 지나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 인접한 증산빗물펌프장 부지는 서울 서북권과 일산, 파주, 운정 등 수도권 신도시를 연결하는 관문지역으로서 수도권 통근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청년 주택으로 조성된다.

기존 빗물펌프장 상부에 데크를 설치, 새로운 지층을 만들어 연면적 1만349㎡, 지상 13층 규모로 들어서는 복합시설물이다. 1인 주택(100호)과 공유주택(65호)이 결합해 총 300여 명이 입주 가능한 청년 주택과 공유오피스, 코인 빨래방, 공유키친, 공공피트니스, 농수산물 마켓 같은 생활SOC(3047㎡)가 조성된다.

주거공간이 바로 앞 불광천 방향과 남향으로 면하도록 계획해 채광과 조망권을 극대화하고 테라스식 주택을 계단형으로 배치해 테라스 텃밭 등 공용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선큰을 통해 DMC역으로 보행테크를 통해 불광천 수변공간으로 각각 접근할 수 있도록 보행 네트워크도 구축, 기존에 도로로 단절됐던 지역을 잇는 효과도 기대된다.

빗물펌프장 상부에 짓는 주택이라는 점에서 비롯되는 소음, 진동, 악취 등의 우려와 관련해서는 설계공모전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충분히 대책수립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으며 실시설계 단계에서 전문가 참여ㆍ자문을 통해 최적의 대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8월 말 본격적으로 설계에 착수해 연내 지구계획 수립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와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2020년 1월 공공주택 통합심의, 2월 지구계획 및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하반기 착공, 20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까지 공공주택 공급을 늘려 OECD 평균보다 높은 10% 이상으로 높여나간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며 “공공주택 공급은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꼭 필요하고 한창 경제활동을 하는 청년들에게는 생활안전망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저이용 공간을 효율적으로 재창조하기 위해 최고의 건축가를 선정해 청년 주택과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생활 SOC을 함께 조성하고 지역의 활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