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민우-김태우, 가요계 떠나 무얼 하나…회사원과 목사 “우리는 절친”

입력 2019-08-21 00:41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김민우와 김태우가 가요계를 떠나 각자의 자리에서 활약하고 있다.

2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지난주에 이어 가평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친구로는 가수 김민우가 함께했다.

이날 김민우는 “김태우, 윤종신과 동창이다. 윤종신은 내가 기획사를 소개시켜줄 정도였다”라며 “셋이서 대원외고를 나왔다. 그때 각자 밴드를 꾸려 노래를 불렀다”라고 털어놨다.

그렇게 꿈을 키워오던 세 사람은 결국 가수로 데뷔해 이름을 날렸다. 김민우는 ‘사랑일 뿐야’, ‘입영열차 안에서’로 큰 사랑을 받았고 김태우는 ‘015B’ 객원 가수로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불렀다. 윤종신은 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약 30년이 지난 지금 김민우와 김태우는 전혀 다른 직종으로 전향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불타는 청춘’에 모습을 보였던 김태우는 가요계를 떠나 목사로 활동하고 있음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김민우는 세일즈맨으로서 한 자동차 매장의 부장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음을 알리기도 했다. 특히 김민우는 ‘불청’ 여행 중에도 끊임없이 회사 전화를 받으며 부장님 포스를 풍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민우는 지난 7일 시청자가 ‘불타는 청춘’을 통해 다시 보고 싶은 스타 1위에 오그려 변함없는 인기를 뽐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사회 최신 뉴스

  • 1
    브라이언이 본 환희 여자친구들 “나는 심플하지만…”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후발주자보다 뒤처진 대도서관? 수십억vs수백억 차이나는 이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