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쪽 가슴 심하게 부어"…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급증, 손배소 가시화

입력 2019-08-19 16:13

제보하기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급증, 집단 손해배상청구소송 움직임

(출처=엘러간코리아 홈페이지)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급증으로 관련 시술에 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약처에서 전달받은 통계에 따르면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가 최근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16년 661건이었던 부작용 사례는 2017년 1017건, 2018년에는 3462건으로 급증했다.

최근 급증한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에는 엘러간 사의 보형물 제품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관련해 해당 보형물로 인해 부작용을 겪고 있는 피해자들을 중심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움직임이 불거지는 상황. 법무법인 링컨 이승준 변호사가 관련 원고를 모집해 한국엘러간과 엘러간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급증해 온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중에는 가슴 크기 변화와 피막 덩어리 발생, 피부 발진 등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증상이 적지 않다. 실제 지난 13일에는 40대 여성이 7~8년 전 보형물 삽입술을 받은 뒤 최근 한쪽 가슴이 부어오르는 증상으로 부작용 진단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 2
    ‘동상이몽’ 김민정♥조충현, 럭셔리 하우스 공개…감탄 연발 “은행 거다” 폭소
  • 3
    ‘부럽지’ 혜림, 7년 남친 신민철 누구?…6세 연상 태권도 선수 ‘결혼 임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