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SNS 속 자취 감춘 안재현 흔적…파경 조짐 언제부터 보였나 ‘안타까워’

입력 2019-08-18 19:57수정 2019-08-18 19:57

제보하기

(이투데이DB)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 조짐은 언제부터였을까.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안재현과 파경 위기에 놓였음을 폭로했다. 함께 공개한 메시지들 속에서 이미 이혼 이야기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보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특히 구혜선의 SNS에서는 안재현의 흔적을 조금도 찾아볼 수 없었다. 대부분 반려동물이나 자신의 사진으로 채워졌을 뿐, 남편 안재현의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다.

안재현 역시 마찬가지였다. 안재현은 지난 2017년 1월을 마지막으로 구혜선의 사진을 업로드하지 않았다. 이전에는 함께한 사진을 다수 게재하며 애정을 드러냈기에 씁쓸함을 남겼다.

두 사람의 지인인 연예계 관계자는 18일 스포츠조선을 통해 “안재현과 구혜선이 올해부터 급격히 사이가 나빠졌다”라며 “지난해까지만 해도 두 사람의 사이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올해 초 용인의 신혼집에서 금호동으로 이사하며 별거에 돌입, 어긋난 사이가 더욱 나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 2016년 결혼에 골인했다. 지난 6월에는 구혜선이 안재현의 소속사에 둥지를 틀었지만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놓이게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2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사회 최신 뉴스

  • 1
    고소영 SNS, 결혼 10년 차에도 변함없는 '부부애'
  • 2
    교육부, 코로나19포함 새학기 안전 현장점검
  • 3
    개강 앞둔 대학들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긴장'…교육부 휴학 권고 실효성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