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우새’ 측, 구혜선 출연분 수정‧편집…결혼생활+첫 키스 비하인드 편집되나
입력 2019-08-18 18:01

배우 구혜선이 출연을 앞둔 ‘미운 우리 새끼’ 측이 입장을 밝혔다.

18일 SBS ‘미운 우리 새끼’ 측은 “구혜선 씨와 관련된 내용을 기사를 통해 알았다”라며 “이미 녹화된 방송 일부분을 수정 및 편집 중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과의 파경 위기에 대해 전해 충격을 안겼다. 특히 TV를 통해 달달한 신혼 생활을 전한 바 있어 이들의 불화는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이날 구혜선이 출연 예정이었던 ‘미운 우리 새끼’ 측은 내용 일부를 수정하기로 했다. 특히 예고를 통해 안재현과의 첫 키스 비하인드는 물론이고 결혼생활까지 털어놓는다고 밝힌 뒤 터진 파경설로 재편집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한 관계자는 스포츠경향을 통해 “구혜선은 녹화 내내 남편과의 사랑을 전해, 불화는 전혀 예상 못 했다”라며 “게스트가 출연할 때 계약서라도 써야 되나 싶다”라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한편 구혜선이 안재현과의 불화를 전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이혼하기로 했다. 구혜선이 먼저 변호사를 선임해 이혼 합의서를 작성했고 안재현에게도 빠른 처리를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를 두고 구혜선은 “전혀 합의된 상황이 아니다.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