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강 몸통 시신' 일부로 추정되는 머리 발견"

입력 2019-08-17 11:21

제보하기
방화대교 남단서 발견

▲시신이 발견된 마곡철교 일대의 모습.(연합뉴스)
한강에서 발견된 남성 몸통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머리 부분이 추가로 발견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지난 16일 팔 부분이 발견된 지점 인근 한강에서 시신 머리 부분으로 추정되는 부분을 추가로 발견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시신 일부는 경찰과 행주어촌계 어부 2명이 발견했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쯤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한강사업 본부 직원이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고양경찰서와 경기북부경찰청 직원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던 중 지난 16일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5㎞쯤 떨어진 곳에서 오른쪽 팔을 추가로 발견했다. 팔 사체는 검은색 봉지에 담겨 있었고 밀봉된 상태였다.

이날 오전 2시쯤 한 남성이 자신이 범행을 저질렀다며 자수했고, 경찰은 이 남성을 조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국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한 명의 시민으로 방어"
  • 2
    [주말엔 나가자] 이번 주 축제 일정-인제빙어축제·대관령 눈꽃축제·케이캣페어
  • 3
    [상장사 재무분석] 일진다이아, 자회사 성장ㆍ유증 성공에 현금 대량 유입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옛 삼성 미전실 김종중 재소환…장충기 소환장 전달
  • 2
    검찰, '사내 성폭행' 한샘 전 인사팀장 재수사 결정
  • 3
    조국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한 명의 시민으로 방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