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미공개 영상, 전 남편 살해 도구 구입 후 '미소' 포착
입력 2019-08-16 16:42   수정 2019-08-16 16:46

(출처=TV조선 뉴스 캡처)

전 남편 살해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 된 고유정의 미공개 영상이 공개된다.

16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미공개 영상을 중심으로 전 남편 살인 혐의와 의붓아들 살해 의혹을 받고 있는 고유정 사건의 전말을 파헤친다.

'탐사보도 세븐' 측은 제주도 한 펜션에서 일어난 잔혹한 범죄로 전 남편을 죽이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의 지금껏 알려지지 않은 행적을 추적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고유정의 범행 과정에서 거쳐 간 장소들을 샅샅이 뒤져 범행 전후 고유정이 들렀던 식당과 카페, 병원, 핸드폰 가게 등에서 어렵게 CCTV를 확보했다고. 영상에는 공개되지 않은 고유정의 다양한 표정이 담겨 있다.

흉기 구입 직후 술집에서 '치맥 파티'

살인 사건 사흘 전, 제주도에 온 고유정은 대형마트에서 범행 도구를 구입한다. 잠시 후 차량을 몰고 한 번화가로 이동한 고유정. 제작진이 단독 입수한 영상 속에 등장하는 고유정은 살인을 준비하는 사람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다. 웃고 떠들고 배고프다며 치킨을 주문하는 고유정은 대체 그 자리에서 무슨 말을 했을까.

손에 든 작은 비닐봉지엔 무엇이 들었나?

범행 장소인 펜션에서 남편의 시신이 든 가방을 들고 나온 고유정. 곧바로 제주도를 벗어나지 않고, 이튿날까지 시내 이곳저곳을 다니며 '뒤처리'를 한다. 고유정의 동선을 집중 추적한 제작진은 고유정이 머물렀던 곳의 CCTV들을 최초 공개한다. 시신이 실린 차량 내부를 주시하며 주변을 둘러보는 고유정.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불안해하다 갑자기 뒷좌석에서 뭔가를 꺼낸 뒤 음식물 쓰레기통 쪽으로 향한다. 그리고 잠시 후 작은 검은색 비닐봉지 안을 들여다보며 건물 안으로 들어간다. 그 봉지에는 무엇이 들어 있었을까 궁금증을 더한다.

치밀했던 고유정, 재판에서 뭘 노리나?

제작진이 확보한 CCTV 속 고유정은 한 손에 붕대를 감고 다리를 절뚝인다. 제작진은 제주 전역의 병원을 뒤진 끝에 고유정을 치료한 의사를 단독 인터뷰했다. 당시 고유정의 손과 팔엔 많은 상처가 있었다. 봉합 수술을 끝낸 고유정은 변호사에게 보여주겠다며 사진을 찍어 달라고 했다고 한다. 그때 이미 고유정은 재판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일까? 그리고 그녀의 상처는 어떤 과정에서 생긴 것일까? 검찰 수사 과정에서 고유정의 상처를 직접 감식한 법의학자를 만나봤다.

한편 '탐사보도 세븐'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