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오혜원·손석구, '지정생존자' 배우들…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

입력 2019-08-16 10:46

제보하기

(출처=강한나 인스타그램)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이 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의 연극 관람 민폐 논란이 제기됐다. 세 사람이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할 당시 엉뚱한 곳에서 웃고, 객석을 향한 사진기 앞에서 브이 포즈를 취하는 등 연극 몰입을 방해하는 행동을 했다는 것.

이에 강하나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말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서요"라며 사과했다.

이어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면서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오혜원 역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글에서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손석구는 비매너 논란에 대해 어떤 입장도 보이지 않고 있다.

한편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는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자가격리 어겨 국립발레단 해고…나대한 재심신청 "징계 부당"
  • 2
    서우진 누구? 김태희 딸로 등장…사실은 남아 ‘성 정체성’ 논란에 母 발끈
  • 3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