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규리,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10년 공백기…“연기 그만 둘까 했다”
입력 2019-08-15 00:07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배우 김규리가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규리는 “한 직업을 오래 하면 위기가 온다. 모두가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공백이 있었다”라며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언급했다.

이어 김규리는 “작년 같은 경우엔 정말 일이 안 들어왔다. 이럴 때는 그만둬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영화 ‘미인도’ 할 때 한국화를 배웠다. 이쪽으로 전향할까 했다”라고 털어놨다.

김규리는 “다행히 지금은 드라마 ‘지정생존자’도 하고 있고 라디오도 하고 있다”라며 “라디오를 할 수 있는 게 가장 기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김규리는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차라리 청산가리를 털어 넣는 편이 낫겠다”는 발언으로 이명박 정부 시절 MB블랙리스트에 올라 불이익을 당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