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의 알리바바 햄버거, 1000개중 100개만 팔렸다 ‘처치곤란’

입력 2019-08-14 22:21

제보하기

(출처=KBS '살림남2')

김승현이 알리바바 햄버거 팬사인회에 나섰다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김승현의 알리바바 햄버거는 14일 방송된 KBS2TV ‘살림남2’에서 사인회로 인해 화제몰이 중이다. 이날 김승현은 알리바바 햄버거 전속모델로, 사인회에 참석하는 모습이 방송에 공개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이날 사인회를 대비해 햄버거를 1000개 준비한 사장은 100개만 팔렸다며 남은 900개 때문에 울상을 지었다. 김승현 가족들은 10개를 사비로 사고 직접 먹고 가겠다며 미안한 마음에 도움이 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김승현의 알리바바 햄버거는 달라스 스타일의 미국 본토 햄버거를 본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햄버거의 풍부함 질감과 맛, 영양 등을 고려했다는 게 사측의 설명.

김승현은 탤런트 겸 영화배우로 1세대 하이틴 스타 출신이다. 그는 해당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가족 간의 따뜻한 애정을 보여주며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사회 최신 뉴스

  • 1
    배우 이솔이 결혼, 박성광 피앙세였다…그는 누구? '이웃의 수정씨' 출연
  • 2
    강동구, 명성교회 부목사 밀첩접촉자 142명 코로나19 전원 음성
  • 3
    '2천억대 상장사기' 중국 고섬사태 주관 증권사 책임…대법 "과징금 정당"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