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구치소서 20대 재소자 숨진 채 발견…운영 허점 드러나

입력 2019-08-14 13:51

제보하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게티이미지)

13일 오전 대구 구치소에서 20대 재소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구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수감 중이던 A(25)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구치소 관계자가 발견했다.

대구 구치소 측은 A 씨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주변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과정에서 대구 구치소는 A 씨가 숨졌다는 사실을 일절 알리지 않아 내부 문제를 덮으려 한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대구 구치소는 지난해 3월에도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던 50대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바 있으며, 2016년 7월에도 50대 수용인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다가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진 바 있다.

당시에도 대구 구치소는 자세한 내용을 알리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송파구청 확진자 동선 공개…송파 롯데마트, 2월 22일 확진자 체류 '26일 일부 매장 임시 휴업'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대체로 맑고 포근… 강원은 아침까지 ‘눈’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대전시, 성세병원 간호사-역무원 ‘코로나19’ 확진…병동 코호트 격리 돌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