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강원래, 32살에 하반신 마비…김송 “장애인 남편 생각에 숨 안 쉬어져”
입력 2019-08-13 22:48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강원래 김송 부부가 아들 선이에 애틋함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강원래-김송 부부가 출연해 아들 선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강원래는 “척추 신경이 손상돼 가슴 아래로는 움직일 수가 없다. 흉추 3번 이하 완전 마비다”라며 “젖꼭지에서 발끝까지 감각을 못 느끼고 움직일 수 없다. 죽을 때까지 이러고 살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강원래는 1990년대 클론으로가요계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2000년 32살의 젊은 나이에 오토바이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는 장애를 얻었다.

그러한 시련에도 강원래와 김송은 사고 다음 해인 2001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모두 김송에게 ‘천사’라고 했지만 정작 본인은 그 말이 싫다고 털어놨다.

김송은 “내가 한 선택이다. 하지만 장애인이 된 남편과 살아갈 생각 하니 숨이 안 쉬어지더라”라며 “많이 싸웠다. 때려 부수고 싸우고 그랬다. 그리고 밖에선 행복한 척했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들의 갈등을 극복하게 해준 것이 아들 선이었다. 두 사람은 시험관 시술 끝에 결혼 13년 만에 아들 선이를 얻었다.

강원래는 “선이는 정말 천사다. 이게 정말 행복이구나 싶었다”라며 자신을 찾아와준 선물 선이에게 애틋함을 드러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