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강원래, 32살에 하반신 마비…김송 “장애인 남편 생각에 숨 안 쉬어져”

입력 2019-08-13 22:48

제보하기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강원래 김송 부부가 아들 선이에 애틋함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강원래-김송 부부가 출연해 아들 선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강원래는 “척추 신경이 손상돼 가슴 아래로는 움직일 수가 없다. 흉추 3번 이하 완전 마비다”라며 “젖꼭지에서 발끝까지 감각을 못 느끼고 움직일 수 없다. 죽을 때까지 이러고 살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강원래는 1990년대 클론으로가요계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2000년 32살의 젊은 나이에 오토바이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는 장애를 얻었다.

그러한 시련에도 강원래와 김송은 사고 다음 해인 2001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모두 김송에게 ‘천사’라고 했지만 정작 본인은 그 말이 싫다고 털어놨다.

김송은 “내가 한 선택이다. 하지만 장애인이 된 남편과 살아갈 생각 하니 숨이 안 쉬어지더라”라며 “많이 싸웠다. 때려 부수고 싸우고 그랬다. 그리고 밖에선 행복한 척했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들의 갈등을 극복하게 해준 것이 아들 선이었다. 두 사람은 시험관 시술 끝에 결혼 13년 만에 아들 선이를 얻었다.

강원래는 “선이는 정말 천사다. 이게 정말 행복이구나 싶었다”라며 자신을 찾아와준 선물 선이에게 애틋함을 드러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증시 휩쓴 이낙연 테마…우리들휴브레인 ‘40.94%↑’
  • 2
    [증시 키워드] 안철수 귀국에 써니전자ㆍ안랩 '관심'…'합병설' 진화 셀트리온 3총사↓
  • 3
    단독 文정부도 피하지 못한 '낙하산 구태' …예보, 친정부 인사 장악

사회 최신 뉴스

  • 1
    이국종, 결국 외상센터장직 사퇴…"평교수로 조용히 지낼 것"
  • 2
    납세자연맹 ‘연말정산 놓치기 쉬운 소득ㆍ세액공제 12가지’ 발표
  • 3
    유은혜 부총리, 네팔 교원 실종사고 상황본부 방문…상황점검단 구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