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혐한 논란' DHC, 이번엔 방탄소년단 비하 파문 "사람으로서 심하다"
입력 2019-08-13 16:50   수정 2019-08-13 16:51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혐한 논란으로 한 차례 물의를 일으킨 DHC가 한국의 인기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까지 비하한 사실이 알려졌다.

DHC가 운영하는 자회사 방송인 'DHC텔레비전'은 최근 방송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원폭(원자 폭탄) 티셔츠 사건'에 대해 다뤘다.

지난 2017년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은 유튜브 다큐멘터리 '번 더 스테이지'에서 일본에 원자폭탄이 투하되는 모습과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출연했다. 이로 인해 일본 내 혐한 세력에게 거센 항의에 직면했다.

DHC텔레비전 프로그램의 한 출연자는 "방탄소년단 멤버 중 1명이 일본이 원폭이 떨어진 디자인에 만세가 그려진 옷을 외치고 춤을 췄다"라고 언급했고, 또 다른 출연자는 "이건 심하다. '일본은 반성하라'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라고 분노했다.

다른 출연자는 "원폭 사건은 세계적으로도 심한 일인데 '만세'는 인간으로서 심한 것", "한국인들은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면 기뻐하더라"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한편 'DHC텔레비전'은 한국에서 벌어지는 불매운동에 대한 비하와, 왜곡된 역사인식에 기반한 발언이 담긴 프로그램을 송출하며 이미 한 차례 한국 내 여론에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