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텔콘RF제약 “관계사 엠마우스 매출액 전년비 128% 증가”
입력 2019-08-13 14:17

텔콘RF제약은 관계사 엠마우스라이프사이언스(엠마우스)의 실적이 겸상적혈구질환(SCD) 치료제 신약 판매 증가에 힘입어 크게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엠마우스는 전날(미국 현지시간) 자회사 이엠아이(EMI Holding, Inc.)의 2분기 순 매출액이 전년 대비 128.3% 증가한 587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은 62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276만 달러 대비 적자 폭을 크게 줄었다.

엠마우스는 세계 최초로 소아 환자에게 처방이 가능한 SCD 치료제 엔다리(Endari™)를 개발했다. 이엠아이는 엠마우스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임상, 신약 판매 등 바이오 사업을 실질적으로 진행하는 사업회사다.

바이오 사업 성과는 엠마우스가 나스닥 상장사 마인드(MYnd Analytics, Inc.)와 지난 7월 합병을 완료해 3분기부터 반영된다.

유타카 니이하라 엠마우스 대표는 “엔다리의 상용화 속도가 빨라 분기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엔다리의 주요 원료인 L-글루타민 연구를 지속해 게실증 및 당뇨병 치료제로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텔콘RF제약은 엠마우스에 엔다리 주요 원료인 L-글루타민을 공급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