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 추격 재시동…매출 3분기 만에 증가

입력 2019-08-13 09:59

인텔은 3분기째 매출 감소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제공=삼성전자)

인텔의 반도체 사업 매출이 3분기 연속 줄어든 반면 삼성전자의 매출은 3분기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1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에 인텔과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에서 각각 154억4900만 달러(18조8215억 원)와 129억7200만 달러(15조8051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인텔의 반도체 매출은 작년 3분기(188억7400만 달러ㆍ22조9961억 원)를 정점으로 3분기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다.

이에 반해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210억1500만 달러ㆍ25조6047억 원)에 실적 신기록을 올린 뒤 올해 1분기까지 연속 매출 감소세를 이어갔으나 2분기에는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2017년 2분기에 반도체 사업 매출에서 처음으로 인텔을 앞지르면서 글로벌 반도체 1위 기업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에 다시 권좌를 내준 뒤 지금까지 되찾지 못하고 있다.

다만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삼성전자가 일부 핵심 메모리 제품에서 ‘새로운 활력’을 확보했다”면서 “모바일과 스토리지 시장에서 고사양 제품에 대한 강력한 수요가 등장하면서 낸드플래시와 D램 사업에서 회복세가 시작됐다”고 진단했다.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지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예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에 메모리 시장이 회복되더라도 인텔이 3년 만에 반도체 시장 1위를 되찾을 것이 확실시된다”면서 “다만 삼성전자가 초격차를 바탕으로 다소나마 회복세를 보인다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2
    조국 전 장관 사퇴 첫 주말, 도심서 맞불 집회…“검찰 개혁”vs “문재인 정부 규탄”
  • 3
    전국 기름값 2주 연속 하락…유류세 영향 끝?

기업 최신 뉴스

  • 1
    전국 기름값 2주 연속 하락…유류세 영향 끝?
  • 2
    [헬스TALK] 무릎 연골 관리로 백세시대도 팔팔하게
  • 3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