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분기 적자' 이마트, 자사주 매입으로 유동성 확보나서

입력 2019-08-13 09:38

제보하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분기 사상 처음으로 적자를 낸 이마트가 자사주 매입으로 유동성 확보에 나선다.

이마트는 1000억 원 수준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점포 건물을 매각하고 임차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 협약을 맺어 재무 건전성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가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은 2011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기업 분할을 통해 별도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이마트의 취득 예정 주식 수는 90만 주로 이마트 발행주식총수의 3.23%이고 금액으로는 12일 종가기준 약 1000억 원(949억5000만 원) 상당 수준이다. 취득 예정 기간은 이달 14일부터 11월13일까지로 장내매수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이마트가 이번에 자사주를 매입하게 된 배경은 자사 주가가 실제 회사 가치보다 과도하게 하락해 주가안정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마트 관계자는”이번 자사주 매입은 회사의 미래 실적 성장성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내린 결정”이라며 “회사는 앞으로도 사업 포토폴리오 다각화, 기존점 리뉴얼, 수익성 중심의 전문점 운영 등 미래 현금흐름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주주이익을 더욱 강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대주주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4일까지 장내매수를 통해 이마트 주식 14만주를 매입했다. 금액은 약 241억 원이다

이마트는 자사주 매입과 함께 점포 건물을 매각한 후 재 임차해 운영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유동화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13일 오후 KB증권과 10여 개 내외의 자가점포를 대상으로 ‘자산 유동화’를 위한 MOU를 맺는다.

이를 시작으로 이마트는 주관사인 KB증권과의 협의를 통해 ‘자산 유동화’ 대상 점포를 선정한 후 투자자 모집 등 연내 모든 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예상 규모는 약 1조 원 수준이다.

이마트는 이번 자산 유동화를 통해 확보된 현금을 재무건전성 강화 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으로 점포를 매각한 이후에도 점포들을 10년 이상 장기간 재 임차하게 된다” 며 “기존 점포운영은 자산유동화와 관계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마트 제공)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19 이후 진화하는 셀트리온 삼형제
  • 2
    가로세로연구소, ‘몰카 논란’ KBS 공채 개그맨 공개…“다른 사람 의심받아선 안돼”
  • 3
    '대전 둔곡지구 우미린' 청약 1순위 마감…평균 경쟁률 64대 1

기업 최신 뉴스

  • 1
    [BioS]한올바이오, 中서 '바토클리맙' 2∙3상 승인.."4th 적응증"
  • 2
    한진칼 지분 또 사들인 '3자 연합'…지분율 45.23%로 늘어
  • 3
    현대제철, 당진 전기로 열연공장 가동 중단…수주 급감 영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