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의 눈물’ 매스틱, 역류성 식도염·헬리코박터균 잡는 ‘천연 소화제’…부작용은?
입력 2019-08-12 21:53

‘신의 눈물’ 매스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매스틱은 그리스 키오스 섬 남부지역에서 자라는 나무로 거기서 나오는 수액이 주로 쓰인다.

매스틱은 천연 소화제로 불리며 위염에 좋은 음식으로 손꼽히며, 5천 년 전부터 그리스인들이 위 건강을 위해 섭취해온 100% 식물성 천연 물질이다

매스틱은 역류성 식도염, 십이지장염, 위산 조절, 위산 분비의 균형, 위 점막 재생 등에 도움을 주며 체내 염증을 억제하고 위암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헬리코박터균을 사멸에도 탁월하다.

하지만 과다 섭취 시 부작용이 설사, 복통 등의 위장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으니 하루 섭취 권장량 1,050mg을 넘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