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日 경제보복 매우 엄중한 일…성숙한 시민의식에 존경과 감사”

입력 2019-08-12 14:57수정 2019-08-12 16:24

제보하기
“우리 경제 내실 발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인권·평화에도 모범 나라로”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경제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간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사흘 후면 광복절이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며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이어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 된다”며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 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인사했다. 또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 있게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고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며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2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 3
    김희영 누구?…김용호 "690만 원 명품 시계 착용·제3의 여성" vs 최 회장 측 "김희영 맞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일본 크루즈' 탑승객 5명 19일 귀국…인천공항 검역소 격리
  • 2
    미래통합당 “문대통령 골수 지지층 ‘문빠’ 행태 가관”
  • 3
    차량용 공기청정기 성능 부풀려 광고한 판매업체 무더기 적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