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수복 입은 고유정, 분노한 시민에 머리채 잡혀

입력 2019-08-12 13:18수정 2019-08-12 13:18

제보하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12일 오전 10시께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공판에 수감번호 38번이 쓰인 연두색 죄수복을 입고 나타났다.

이날 고유정은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시민들에 거센 비난을 받으며 머리채를 잡히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문화센터로 위장한 신천지·'김정현의 뉴스쇼' 대구신천지 유증상자 1193명 검사·'최화정의 파워타임' 육중완·'두시탈출 컬투쇼' 신봉선·배철수의 음악캠프 外
  • 2
    서울시, 광화문 세종대로 불법 천막 철거…행정대집행 비용 5000만원 청구
  • 3
    서울 지하철 1호선 부천-중동역서 공중사상사고로 인천방향 열차 운행 지연…출근길 시민들 '발동동'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