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종원 골목식당' 포방터 돈까스, 대기 손님 문제로 이사 결정?…"이전하면 SNS에 공지하겠다"
입력 2019-08-08 12:58

(출처=유튜브 '맛삼인' 캡처)

'백종원 골목식당' 포방터 돈까스집이 대기 손님 문제로 이사를 고민 중이라는 소식에 유튜버 '맛삼인'이 직접 찾아가 방송 뒷이야기를 들었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 골목식당'에서는 포방터 홍탁집으로부터 포방터 돈까스집이 이사를 가려고 한다는 소식을 접한 백종원이 직접 돈까스집에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포방터 돈까스집에서 "이사 간다는 얘기는 뭐에요? 그때하고 똑같은 거에요? 시끄럽다는 거?"라고 물었다.

이에 포방터 돈까스집 사장은 "우리가 '백종원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은 것을 받았으니까 이분들께 보답하는 길은 포방터 골목 전체가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었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마음하고 노력하고 반하게 주민들의 불만이 계속 표출되면 최악의 상황에는 다른 데로 옮겨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토로했다.

포방터 돈까스집은 '백종원 골목식당' 이후 몰려드는 손님들로 인해 지역 주민들이 불만을 토로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포방터 돈까스집은 가게 인근에 1차 대기실을 마련했다. 하지만 올 초에도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랐고, 인터넷 예약제를 고려했으나 주변 상인들의 반대로 다시 줄을 서도록 했다.

이에 포방터 돈까스집은 사비로 가게에서 먼 곳에 2차 대기실을 마련했다. 하지만 옮긴 대기실에서도 소음과 흡연 문제 등으로 인해 주민 민원이 이어졌고, 지속적으로 문제가 됐다.

포방터 돈까스집 사장은 "주차공간이 없다 보니 얼마전엔 한 테이블에 돈가스 3만 원어치 먹고 7만 원 딱지 떼신 분도 있다"며 "우리가 너무 속상해서 그분께는 돈 받고 싶지도 않더라"고 말했다.

이 같은 문제가 방송된 이후 유튜버 맛삼인이 포방터 돈까스집을 찾아가 이사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인터뷰에서 포방터 돈까스집 사장은 이사 문제에 대해 "동네 주민들이 우리 가게를 찾는 손님들의 소음과 담배연기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피해를 많이 보고 있다. 하지만 이를 일일이 통제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별의별 대기방법을 해봤는데 안 되더라. 이사 문제도 아직 어디로 이사할지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사가 확정된 것도 아니다. 백종원 대표님과 지속적으로 상의 중"이라며 "저희가 이사를 가려고 했던 곳도 백종원 대표님과 상의한 결과 '거기는 너무 멀어서 안 되겠다'고 하더라. 좀 더 고민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포방터 돈까스집 사장은 "이전하거나 특이사항이 있으면 개인 인스타그램에 공지하고 있다. 특히 개인 사정때문에 쉬는 날이 있을 수 있는데 개인 인스타를 확인하고 오면 좋을 것 같다. 인스타 검색란에 '연돈2014'라고 검색하면 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