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골목식당’ 백종원, 이대앞 백반집에 분노…“다리 부러져 오지 말 걸 그랬다”

입력 2019-08-08 01:01

제보하기

(출처=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처)

백종원이 이대앞 백반집에 분노했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앞 백반집을 기습 방문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대량으로 세팅된 순두부찌개를 보고 분노했다. 백반집 사장은 오늘 쓸 것만 만들어 놓은 거라고 했지만 백종원은 믿지 않았다.

백종원은 “몸 아픈 것보다 마음이 다친 게 더하다. 팔다리 부러진 것보다 마음 아픈 게 더하다. 배신당한 게”라며 “차라리 다리 하나 부러져 안 오는 게 나았다”라고 참담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백종원은 “우리 직원들이 방문해 이러면 안 된다고 말한 게 6번이다. 오죽했으면 직원들이 포기라고 했다. 비밀스럽게 온 것만 해도 10번이다”라며 “그러면서 백종원이 시켰다, 백종원 입맛이 특이해서 맵고 짠 게 좋아해서 호불호가 갈린다고 한다. 내가 언제 이렇게 하라고 했냐”라고 분노했다.

백반집 사장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전부 우리 책임이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하겠다. 그 방법밖에 없다”라며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 역시 눈시울을 붉히며 “진짜 약속 지켜야 한다. 손님만 오는 게 아니라 방송 보고 본보기 삼아 오는 사람들이 많다. 다른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야 하지 않겠냐”라고 심경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사회 최신 뉴스

  • 1
    슈 패소, 원정도박 빚 “3억4000여만 원 갚아라”…원조 요정의 불명예
  • 2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와 국민 앞에 사죄해야"
  • 3
    이효리 예초기 vs 비와 '1일1깡'…제주·서울, 극과 극 매력에 네티즌 '환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