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급감 못버티고...아시아나항공, 부산~오키나와 노선 철수

입력 2019-08-07 11:34

제보하기

(자료제공=아시아나항공)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가 거세지면서 항공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항공 여객의 수요 감소를 버티지 못하고 부산에서 출발하는 오키나와 노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노선을 철수한다고 7일 밝혔다.

현재 아시아나는 부산∼오키나와 노선에 주 3회 취항하며 A320을 투입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수요에 따른 공급 조정”이라며 운항 중단 이유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이번 일본 노선 철수는 7월 말 일부 일본 노선의 운항 축소를 발표한 뒤 약 일주일만이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 중순부터 서울~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노선에 투입하는 항공기를 기존 A330(290석)에서 A321(174석)을 투입하는 등 좌석 공급을 축소하겠다고 7월 말에 발표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뿐만 아니라 다른 항공사들도 일본 행 노선의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은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을 뺀다.

티웨이항공은 대구~구마모토, 부산~사가 노선 등을 중단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완전 중단은 아니고 수요 추세에 따라 다시 운항을 재개할 수 있다"며 "다른 노선도 (축소ㆍ폐지를) 고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책
  • 2
    [스페셜리포트] ‘제2벤처붐’ 정책, 마중물 or 버블 기폭제
  • 3
    [스페셜리포트] 코로나19에 벤처 투자 '빙하기' 우려 커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