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탤런트 김찬우 근황은?…마지막 작품 2014년 '산 너머 남촌에는'·5년째 공백기
입력 2019-08-07 11:19   수정 2019-08-07 15:55

(사진제공=KBS)

탤런트 김찬우 근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찬우 근황이 언급됐다.

이날 제작진은 그동안 홈페이지를 통해 시청자들이 궁금해한 새 친구 후보자 10인 중 멤버들이 직접 이름을 뽑아 섭외하는 여름특집을 기획했다. 이날 후보에는 김찬우도 있었다.

이에 가수 김부용은 김찬우와의 친분을 과시했고, 특히 과거 김찬우와 같은 작품에 출연했다는 강문영은 김찬우의 근황을 궁금해했다.

김부용은 김찬우 근황에 대해 "저 '불타는 청춘'한 거 이 형 때문에 하는 거다. 같이 하자 그래놓고 이 형은 안 하고. 난 아무 생각 없었는데"라고 말해 눈길을 샀다.

방송 뒤 네티즌은 "김찬우 '불청' 출연하는 거냐", "빨리 방송에서 보고 싶다", "이 형 왕년에 대단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69년생인 김찬우는 올해 나이 50세이다.

1989년 MBC 공채 탤런트 19기로 데뷔한 김찬우는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 '세 남자 세 여자' '좋은걸 어떡해' 'LA 아리랑' '순풍산부인과' '사랑해서 미안해' '유정' '여자만세' '미우나 고우나' 등에 출연하며 색깔 있는 연기를 펼쳤다.

최근 출연한 작품은 2014년 종영된 KBS1TV 드라마 '산너머 남촌에는 2'로, 5년째 공백기를 갖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