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용녀, 결혼 후 베드신 촬영한 이유는? '남편 때문에'

입력 2019-08-06 23:36

제보하기

(출처=MBN 캡처)

선우용녀의 파란만장한 인생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6일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에서 한의사가 된 선우용녀의 딸 최연제가 출연해 인생사를 전했다.

이에 선우용녀의 인생도 덩달아 주목받았다. 선우용녀는 결혼 전에는 절대로 찍지 않았던 베드신을 오히려 결혼 후에 촬영했다. MBN '비밥바룰라'에 출연했던 선우용녀는 "결혼 전에는 베드신 제안을 다 거절했다" "하지만 결혼 후에는 베드신이고 뭐고 무조건 했다. 돈 벌어야 되니까"라고 설명했다.

이어 "베드신을 찍고 나니 남편 얼굴을 못 보겠더라"라면서도 "두 번, 세 번 직고 나니 아무렇지 않더라" "지금 하라고 하면 잘할 텐데"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선우용녀는 결혼식날 남편의 빚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결혼과 동시에 생긴 생활고로 생계형 배우가 되어야 했다. 남편의 빚은 선우용녀가 9년 만에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연제는 미국인 남편과 결혼해 결혼 11년 만에 아들 유빈을 낳았다. 선우용녀는 딸의 임신을 위해 전국의 절을 다니며 간절하게 기도를 했다고 전해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