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폭파시킨 할미꽃 밭…"韓 유일 분포 동강할미꽃"

입력 2019-08-05 15:47

제보하기

'봉오동 전투', 할미꽃 훼손 여파 여전

(출처=영화 '봉오동 전투' 스틸컷)

영화 '봉오동 전투'가 할미꽃 서식지를 파괴한 사실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한국에 유일하게 분포하는 특산식물을 촬영 중 대거 훼손한 것과 관련해서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봉오동 전투'에 대한 보이콧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영화 촬영 중 동강변 할미꽃 서식지를 훼손한 일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식생훼손 복구 작업을 진행한 과정에서 불거진 여론이다.

'봉오동 전투' 제작진은 앞서 6월 할미꽃 서식지 훼손 논란이 불거지면서 "벌금을 납부하고 재발 방지에 힘슬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환경청과 공조해 해당 지역 환경 복구 작업을 진행했지만 할미꽃 주 서식지는 완벽히 복구되지 못했다.

한편 '봉오동 전투' 촬영 중 훼손된 할미꽃은 '동강할미꽃'으로 동강 일대의 바위절벽에서 주로 자라는 식물이다. 세계에서 오직 우리나라에서만 분포하는 식물이란 점에서 철저하게 보호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사회 최신 뉴스

  • 1
    천안시청,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5·6번째 확진자 발생 "동선 확인 중"
  • 2
    김해시청, 4번째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5번째 확진자 "대동면 거주 61년생 여성"
  • 3
    스캔만으로 대여ㆍ반납 ‘QR형 뉴따릉이’ 3월 도입…서울시, 2022년까지 100% 교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