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33도 넘어가면 수박 판매 32.3%↑…배달음식 이용도 12.3%↑

입력 2019-07-30 12:54수정 2019-07-30 13:13

제보하기

(뉴시스)
기온이 33도를 넘어가면 수박 소비가 30% 넘게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농촌진흥청이 발표한 '폭염시 소비자의 농식품 소비유형'에 따르면, 기온이 33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면 보통 날씨보다 수박 구입액이 32.3% 늘어났다. 농진청이 소비자패널 1144명의 지난해 7, 8월 소비 패턴을 분석한 결과다.

상추와 닭고기, 쌈 채소 구입액도 기온이 올라가면 각각 11.8%와 10.2%, 8.0% 증가했다. 가공식품 가운데는 반찬류(19.5%)와 냉면(9.0%), 돼지고기 가공식품(4.0%)이 폭염 때 구입액이 늘었다. 소비자가 무더위에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선호해서다.

반면 마늘(-33.3%)과 느타리버섯(-10.4%), 대파(-7.7%)는 날씨가 더워지면 구입액이 줄었다. 이들 채소는 조리할 때 불을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가 구매를 꺼린 것으로 분석된다.

날씨가 더워지면 외식도 잦아졌다. 폭염 때 외식 이용 비율은 평상시보다 11.1% 증가했다. 직접 조리를 하기보단 냉방이 잘 되는 음식점에서 식사하기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비슷한 이유로 집에서 간단히 먹을 수 있는 배달음식 이용 비율도 폭염 시에 12.3% 늘어났다. 날씨가 외식 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주말보다 주중에 더 컸다.

우수곤 농진청 농산업정책과장은 “폭염 시 구매처 변화에 따른 농가 출하 전략과 간편식을 추구하는 소비패턴 변화에 맞춘 상품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상장 대어’ 비보존,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 2
    [오늘의 견본주택] 수원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 등 7곳 개관
  • 3
    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환율마감] 미중 1차합의 소식에 랠리, 원·달러 한달만 최저 1년1개월만 최대낙폭
  • 2
    美하원, 마라톤 심의 끝에 트럼프 탄핵소추안 13일 표결 결정
  • 3
    메르켈 獨총리 포브스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9년째 1위…이부진 87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