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일본 노선 축소 운영한다

입력 2019-07-30 11:46

제보하기
여행객 감소 영향… 서울발 일본 노선 조정은 국내 항공사 중 처음

아시아나항공이 일본 노선 항공 기종을 축소 운영한다. 일본과의 정치적 분쟁에 따른 여행객 감소 영향으로 분석된다.

30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회사는 9월 중순부터 서울에서 출발하는 후쿠오카와 오사카, 오키나와 노선에 투입되는 항공기를 에어버스 A330에서 A321, B767로 변경한다.

항공기가 축소 투입되는 시기는 추석 연휴(9월 12~15일) 이후로 예정돼 있다.

현재 일본 주요 노선에 투입되는 항공기는 A330으로 최대 290여 명을 한 번에 태울 수 있다.

그러나 항공기가 A321로 변경되면 탑승 인원이 174명으로 116명 감소한다. B767도 최대 탑승 인원이 250명으로 40여 명의 인원 감소가 필요하다.

서울발 일본 노선을 조정하는 계획을 발표한 것은 국내 항공사 중 아시아나항공이 처음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부산~삿포로 노선 운영 중단 계획을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기업 최신 뉴스

  • 1
    알약, 1분기 랜섬웨어 공격 18만여건 차단
  • 2
    전주비빔빵, 크라우드 펀딩 일주일 만에 목표액 11배 돌파
  • 3
    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중증 환자 2명에 완치자 혈장 치료 '효과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