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남 별세,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 연출한 아동영화 거목…향년 77세

입력 2019-07-25 16:13수정 2019-07-25 16:16

제보하기

(출처=영화 '영구와 땡칠이' 스틸컷)

영화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를 연출한 아동영화의 거목 남기남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77세.

유족에 따르면 남기남 감독은 당뇨 합병증을 앓던 중 3개월 전 암 진단을 받고 입원, 투병 생활을 하다 24일 별세했다.

서라벌예술대(현 중앙대)를 나온 남기남 감독은 김지미가 주연한 1972년 영화 '내 딸아 울지마라'로 데뷔했고, 40여 년동안 무려 100편이 넘는 작품을 연출했다. 남기남 감독은 3일이면 영화 한 편을 만든다고 할 정도로 충무로에서 영화를 가장 빨리 찍는 감독으로도 유명했다.

초창기에는 '불타는 정무문, '돌아온 불범', '불타는 소림사' 등 주로 B급 무협 액션 영화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후 1989년 심형래가 주연한 '영구와 땡칠이' 시리즈를 연출하며 아동영화 장르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영국와 땡칠이2-소림사 가다', '영구와 땡칠이 4- 홍콩 할매귀신', '영구와 황금박지' 등으로 심형래와 함께 작업했다. 2003년에는 '갈갈이 패밀리와 드라큐라'를 연출했고, 이후 '바리바리짱', '동자 대소동' 등을 연출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장례식장 3층 7호실이다. 발인은 26일 정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사회 최신 뉴스

  • 1
    천안시청,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5·6번째 확진자 발생 "동선 확인 중"
  • 2
    김해시청, 4번째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5번째 확진자 "대동면 거주 61년생 여성"
  • 3
    스캔만으로 대여ㆍ반납 ‘QR형 뉴따릉이’ 3월 도입…서울시, 2022년까지 100% 교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