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2분기 영업익 2019억 원... 전년비 40% 감소

입력 2019-07-25 15:20

제보하기
조선부문 물량 증가로 한국조선해양은 '흑자전환'

▲현대중공업지주, 한국조선해양 2019년 2분기 실적.(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25일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오일뱅크 등 자회사의 수익성 회복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도 이번 분기 흑자를 유지했다. 다만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부문 실적악화로 적자전환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1분기에 발생한 하자보수충당금 환입 효과가 사라지고, 해양플랜트부문 실적 부진이 이어지며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조8237억 원, 영업이익 2019억 원을 기록했다. 전분기(매출 6조4915억 원, 영업이익 1445억 원) 대비 매출은 5.1%, 영업이익은 39.7% 증가했다.

매출은 평균유가 상승에 따른 현대오일뱅크의 매출증가, 현대글로벌서비스의 기술서비스 매출확대 등 주요 자회사 매출이 증가하며 전 분기 대비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정유부문에서 정제마진 상승에 따른 이익개선 및 환율상승에 따른 환율효과로 흑자를 유지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도 수익성이 높은 친환경선박개조 등 기술서비스 매출 증가로 이익이 늘어나며 실적개선에 힘을 실었다.

한국조선해양의 2분기 매출은 3조9229억 원을 기록했다. 조선부문 건조물량 증가 및 환율상승 효과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9.8%, 전년 동기 대비 25.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554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기조를 이어갔다. 그러나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부문 부진으로 571억 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부문의 경우 지난 상반기 미중무역분쟁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며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이 예상보다 크게 저조했다”며 “하반기에는 LNG선 대형 프로젝트가 예정되어 있는 만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Clarkson Research)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의 전 세계 신규 선박발주량은 1026만 톤(CGT)으로 전년 동기(1779.1만 톤) 대비 42.3%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책
  • 2
    [스페셜리포트] ‘제2벤처붐’ 정책, 마중물 or 버블 기폭제
  • 3
    [스페셜리포트] 코로나19에 벤처 투자 '빙하기' 우려 커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