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일본 불매운동 반사이익 누릴까…"보이콧 재팬 맞물린 출사표"

입력 2019-07-23 10:14

제보하기

(사진제공=쇼박스)

‘봉오동 전투’가 일본 불매운동이 한창인 시점과 맞물려 관객 앞에 선보인다. 반사이익 효과를 누릴 거란 기대도 나온다.

영화 ‘봉오동 전투’가 오는 8월 7일 개봉한다. 일제시대를 배경으로 독립군이 일본을 상대로 거둔 최초의 승리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반일감정이 커진 만큼 영화 흥행에 벌써부터 청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한편 '봉오동 전투'는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진행된 독립군의 무장항쟁을 큰 줄기로 한 영화다.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 조우진 등이 주연을 맡았고, '살인자의 기억법' '용의자' 등을 연출한 원신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