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진, BTS 향한 팬심…"미국 가서 아미됐다 노래 좋아"

입력 2019-07-21 22:26수정 2019-07-21 22:52

제보하기

(출처=JTBC 방송 캡처)

'캠핑클럽' 이진이 방탄소년단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2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이진, 이효리, 옥주현, 성유리가 용담섬바위를 떠나 두 번째 캠핑장으로 떠났다.

이날 핑클 멤버들은 쿨의 '송인', 제이의 '어제처럼', 핑클 '영원한 사랑' 등 90년대 인기 가요를 들으며 두 번째 정박지로 향했다.

운전대를 잡은 이진은 선곡을 요청하며 "BTS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틀어달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가서 아미 됐다. 노래가 다 좋다"라며 방탄소년단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이후 공개된 영상 속에서도 이진은 "BTS 노래 틀어주면 안 돼?"라며 끝없이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선곡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 2
    ‘동상이몽’ 김민정♥조충현, 럭셔리 하우스 공개…감탄 연발 “은행 거다” 폭소
  • 3
    ‘부럽지’ 혜림, 7년 남친 신민철 누구?…6세 연상 태권도 선수 ‘결혼 임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