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주, 규모 4의 지진…청주 및 대전도 흔들 “올해 3번째 규모의 지진”
입력 2019-07-21 13:25

(출처=기상청)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21일 오전 11시 04분께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해 시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다행히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생한 지진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며 깊이는 14㎞다. 단층 움직임으로 발생한 지진으로 큰 피해는 없었지만, 많은 이들의 신고 전화가 속출했다. 지진을 느꼈다는 119 신고 건수만 총 265건이다.

진도 4 수준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로 세 번째다. 지난 4월 19일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4.3 지진이 가장 강했고, 2월 10일 경북 포항시 동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4.1 지진이 두 번째다.

한편 이날 상주 지진으로 인해 대전과 청주 등 충청권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기상청은 규모 3.9의 지진에 대해 진앙이 가까운 경북과 충북 지역의 창문 및 전등이 흔들리고, 탁자 위의 일부 물건들이 떨어지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