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일본 추가 규제 전망에 탄소섬유 관련주 ‘강세’

입력 2019-07-19 10:27

제보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현지시간) 도쿄 인근 후나바시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

일본 수출규제 대상이 탄소섬유 등으로 확대할 것이란 예측에 탄소섬유 관련 종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13분 현재 코오롱플라스틱은 전날보다 1090원(20.96%) 오른 62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을 개발하고 있다. 대표적으론 열가소성 탄소섬유 복합소재 ‘컴포지트’가 있다.

또 다른 탄소섬유 개발업체인 아진산업(4.48%), 디이엔티(0.44%)도 강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 등 반도체 핵심 소재 3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에 나섰다. 이어 일본이 수출 규제 대상으로 공작기계, 탄소섬유 등도 다음 타겟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2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첫 광고 수익 기부…‘미스터트롯’ 상금은 어머니에게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시황_정오] 코스닥 575.8p, 상승세 (▲8.1p, +1.43%) 지속
  • 2
    [시황_정오] 코스피 1733.03p, 상승세 (▲8.17p, +0.47%) 지속
  • 3
    [이시각 상한가] 파세코(▲2580) - 3일 오전 11시51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