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피투게더4’ 박원숙, 모친상 후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콜라텍에서 춤췄다”
입력 2019-07-19 00:00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배우 박원숙이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첫 촬영 당시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원숙은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 들어가기 전에 어머니가 응급실을 다니셨다”라며 “그리고 첫 촬영 들어가는 날 새벽 4시에 돌아가셨다”라고 운을 뗐다.

박원숙은 “하필 첫 촬영이 콜라텍에서 춤을 추는 거였다. 큰일 있을 때마다 왜 이러지 싶더라”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함께 촬영했던 나문희는 “티도 안 내도 무사히 잘했다. 그 전날 어머니 발도 씻겨 드리고 다 했다고 하더라. 효도는 그렇게 하는 거구나, 또 한 번 배웠다”라고 전했다.

박원숙은 “배우들이 특히 그런 거 같다. 큰일이 있어도 촬영을 미룰 수 없지 않냐. 이럴 때 배우가 배우구나, 많이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