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 대응에 힘 모아야 하는 상황'에 민주노총 총파업 강행

입력 2019-07-18 11:14

제보하기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노동개악 저지·노동기본권 쟁취·비정규직 철폐·재벌개혁·노동탄압 분쇄·최저임금 1만 원 폐기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8일 예고대로 총파업을 벌인다.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도 개악 반대를 전면에 내세운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조차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문제가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수도권 대회(수도권·충청권)를 비롯해 전국 10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총파업 집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이날 국회 앞에 5000여명이 집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조선업종을 중심으로 약 5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속노조 최대 조직인 현대차를 비롯해 기아차, 한국GM, 쌍용차 등은 쟁의권을 확보하지 못해 총파업에는 확대 간부만 참여하기로 했다.

한국GM 노조의 경우 지난달 20일 74.9%로 쟁의행위를 가결했지만 같은 달 24일 중앙노동위원회의 행정지도 결정에 따라 쟁의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총파업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이날 고용노동소위원회를 열어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인 만큼 민노총은 국회 앞 집회에서 노동 개악 저지 목소리를 높일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2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3
    [내일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서울ㆍ경기ㆍ충청 오전 미세먼지 ‘나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