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터 기간제', "고교생 투신 후폭풍"…뻔한 학원물에 스릴러를 입히다
입력 2019-07-18 10:54

'미스터 기간제' 17일 OCN 첫방송

(출처=OCN '미스터 기간제' 캡처)

OCN의 첫 학원 스릴러 '미스터 기간제'가 충격적인 전개로 차별화된 학원물의 모습을 그려냈다.

지난 17일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가 처음으로 방송됐다. 속물 변호사 '기무혁'(윤균상 분)이 고등학교에서 벌어진 살인미수 사건을 맡는 모습이 연출됐다.

그는 자신이 맡은 사건의 피의자가 투신하면서 곤경에 처했다. 이후 피해자마저 사망하는 내용이 이어졌다.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미스터 기간제'는 뻔한 성장, 로맨스 학원물과는 달리 살인과 미스테리와 같은 키워드를 전면에 내세운 것. 다른 학원물과는 확실한 차별성을 두었다.

한편 '미스터 기간제'는 OCN에서 수,목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배우로는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등이 출연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