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지혜, 슬픈 감정신서 공복 유지하는 이유 “배부르면 눈물 나오지 않아”
입력 2019-07-18 01:06

(출처=MBC '라디오스타')

한지혜가 눈물 연기 고충을 토로했다.

한지혜는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눈물 연기가 예정돼 있으면 예습을 한다고 밝혔다. 어느 때라도 눈물이 터질 수 있게 준비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한지혜는 특히 배가 부르면 눈물이 나오지 않아 공복을 유지한 채 연기에 몰입한다고 털어놨다. 현재 같은 드라마에서 주연으로 호흡하고 있는 배우 이상우는 “그래서 연기하다 ‘꼬르륵’ 소리를 듣기도 한다”고 전했다.

한지혜는 “남편이 잠들어 있을 때 눈물 연기를 10번이면 10번 같은 지점에서 눈물이 나올 수 있게 연습한다”고 전해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