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지은, 혹독했던 데뷔작…“작가님 의심의 눈초리 무서워”

입력 2019-07-18 00:13

제보하기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배우 오지은이 데뷔작 ‘수상한 삼 형제’ 당시 겪었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지은은 “문영남 선생님 작품으로 데뷔를 했다. 어렵고 무서운 작가님이었다”라며 “당시 오연서 씨와 저를 두고 고민하시다가 어렵게 선택하셨다고 했다”라고 운을 땠다.

이어 오지은은 “제가 첫 연기다 보니 불안하셨나보다. 리딩 때마다 절 의심의 눈초리로 보셨다”라며 “한 번도 곁을 안 주시고 따뜻한 말도 안 하시고 채찍질만 하셨다”라고 전했다.

오지은은 “드라마가 끝나고 쫑파티 하는데 제 손을 잡으시고 ‘20대 여배우 중에 너같이 연기로 나를 감동시키는 사람은 처음이었다. 네 연기를 보고 눈물을 흘린 게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하셨다”라며 “그 말을 듣고 펑펑 울었다. 하지만 다음에 또 불러주진 않으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