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주 52시간제 큰 방향은 맞아…업종 특성 맞춰 유연성 보완"

입력 2019-07-17 21:48

제보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 개막식 직후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해 "큰 방향은 맞고, 업종별 특성이 있어 유연성을 보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개막한 제44회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의 특별 강연에 참석해 "한국이 장시간 근무 1위를 멕시코와 다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근로제는 근로 시장의 기대와 달라 기업에 부담을 준 측면이 있지만, 보완해나가기로 했고 보완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소득주도성장만으로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건 아니다"면서 "제가 부총리가 돼서 더 역점을 두고 있는 건 혁신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규제 혁파를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신산업·신기술 출시를 가로막는 불합리한 규제를 면제·유예해주는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총 81건이 규제샌드박스에 의해 사업이 진행된 것을 확인했다"면서 "영국 재무장관을 만나 규제샌드박스에 대해 얘기했더니 한국이 영국보다 광범위하게 시행하고 있다는 점에 영국 재무장관이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과거 암행어사가 검시할 때 사용하던 놋쇠로 만든 자 '유척'을 직접 가져와 청중 앞에 소개하며 "우리 경제가 지녀야 할 정확성, 공정성, 형평성의 상징"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미스터트롯 녹화 취소·송가인 장성규 기부·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취소·노홍철 영업중단·김민아 코로나19 음성 판정 (문화)
  • 2
    코로나19 확진자 많은 부산, 첫 '코호트' 격리…무슨 뜻?
  • 3
    ‘배철수 잼’ 양준일, 부모님 재력 어느 정도기에…“고급 스포츠카 번갈아 타고 다녔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해찬 "추경 지체시 긴급재정명령권 발동… 유급휴가ㆍ개학 연기에 따른 대책 절실"
  • 2
    글로벌 금융시장,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혼란의 소용돌이
  • 3
    전기 생산량, IMF 이후 첫 감소…'경기둔화·날씨' 영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