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주 52시간제 큰 방향은 맞아…업종 특성 맞춰 유연성 보완"
입력 2019-07-17 21:48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 개막식 직후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해 "큰 방향은 맞고, 업종별 특성이 있어 유연성을 보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개막한 제44회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의 특별 강연에 참석해 "한국이 장시간 근무 1위를 멕시코와 다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근로제는 근로 시장의 기대와 달라 기업에 부담을 준 측면이 있지만, 보완해나가기로 했고 보완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소득주도성장만으로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건 아니다"면서 "제가 부총리가 돼서 더 역점을 두고 있는 건 혁신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규제 혁파를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신산업·신기술 출시를 가로막는 불합리한 규제를 면제·유예해주는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총 81건이 규제샌드박스에 의해 사업이 진행된 것을 확인했다"면서 "영국 재무장관을 만나 규제샌드박스에 대해 얘기했더니 한국이 영국보다 광범위하게 시행하고 있다는 점에 영국 재무장관이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과거 암행어사가 검시할 때 사용하던 놋쇠로 만든 자 '유척'을 직접 가져와 청중 앞에 소개하며 "우리 경제가 지녀야 할 정확성, 공정성, 형평성의 상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