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 ‘라이온킹’ 상영 중 불법 촬영 논란…사진 삭제면 끝? 사과도 無

입력 2019-07-17 20:45

제보하기

(출처=정선아SNS)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라이온킹’ 불법 촬영 논란에 휘말렸다.

17일 정선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상영 영상이 담긴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됐다.

영화 관람 중 무단 촬영은 명백한 저작권 침해다. 특히 ‘라이온킹’의 제작사 디즈니는 저작권 위반에 대해 가장 예민한 회사 중 하나다.

이를 본 네티즌은 “배우가 기본적인 에티켓이 없다”, “상영 중 불법 촬영이라니요”, “그걸 또 SNS에 올렸다”라며 비판했고 지적이 이어지자 정선아는 결국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럼에도 정선아의 불법 촬영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논란이 되자 게시물만 삭제하고 별다른 사과가 없다는 점이 비난을 불러오고 있다.

앞서 공현주, 이민우, 김래원 등이 영화 상영 중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렸다가 뭇매를 맞았다. 당시 김래원은 소속사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사회 최신 뉴스

  • 1
    울산서 '코로나19' 7번째 확진자 발생 '25세 요양병원 작업치료사'…해당 요양병원 26일부터 운영 중단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문화센터로 위장한 신천지·'김정현의 뉴스쇼' 대구신천지 유증상자 1193명 검사·'최화정의 파워타임' 육중완·'두시탈출 컬투쇼' 신봉선·배철수의 음악캠프 外
  • 3
    서울시, 광화문 세종대로 불법 천막 철거…행정대집행 비용 5000만원 청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