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선아, ‘라이온킹’ 상영 중 불법 촬영 논란…사진 삭제면 끝? 사과도 無
입력 2019-07-17 20:45

(출처=정선아SNS)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라이온킹’ 불법 촬영 논란에 휘말렸다.

17일 정선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상영 영상이 담긴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됐다.

영화 관람 중 무단 촬영은 명백한 저작권 침해다. 특히 ‘라이온킹’의 제작사 디즈니는 저작권 위반에 대해 가장 예민한 회사 중 하나다.

이를 본 네티즌은 “배우가 기본적인 에티켓이 없다”, “상영 중 불법 촬영이라니요”, “그걸 또 SNS에 올렸다”라며 비판했고 지적이 이어지자 정선아는 결국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럼에도 정선아의 불법 촬영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논란이 되자 게시물만 삭제하고 별다른 사과가 없다는 점이 비난을 불러오고 있다.

앞서 공현주, 이민우, 김래원 등이 영화 상영 중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렸다가 뭇매를 맞았다. 당시 김래원은 소속사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