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빌딩 인근 ‘용산4구역’에 복합주민편의시설 들어선다
입력 2019-07-17 15:29

(출처=용산구)

서울 용산구 국제빌딩 주변에 복합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용산구는 국제빌딩 주변 4구역(한강로3가 63-70 일대) 기부채납 시설 활용방안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용산구는 서울시와 함께 기부채납받은 시설을 활용해 지하 5층∼지상 6층, 연면적 1만48㎡규모의 복합시설을 조성한다.

구립 시설로는 △청년층을 위한 창업·커뮤니티 공간 '청년1번가센터' △우리동네 키움센터와 공동 육아방 등을 갖춘 '어린이 비전센터' △다목적 체육센터 △용산4구역 기념관 등이 건립된다. 북카페,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 및 공연장 등의 시립 시설도 조성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민이 육아,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시설을 배치했다"며 "내년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용산 4구역에는 △주상복합아파트 5개 동(32∼43층 1140가구) △업무시설 1개 동(34층) △문화공원(용산파크웨이) △종교시설 등이 내년 8월까지 들어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