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뿐만이 아니다"…김용태 의원 發 정치인 심리상태 도마 위

입력 2019-07-17 17:48

제보하기

故 정두언 전 의원 '우울증' 뒷이야기

(연합뉴스)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비보로 정계에 우울증 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지난 16일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두언 전 의원 시신이 안치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서 정 전 의원의 우울증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치인 치고 우울증 없는 사람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두언 전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이 드러난 뒤 밝힌 내용이다.

앞서 정두언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홍은동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오후 2시 30분쯤 북한산 인근에서 차에서 내려 산에 오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자택에서는 정두언 전 의원이 남긴 유서도 나온 상태다.

한편 지난해 7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회찬 전 의원에 이어 정두언 전 의원까지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정치인들의 비보가 이어지는 모양새다. 특히 정치계에서도 우울증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적지 않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미스터트롯 녹화 취소·송가인 장성규 기부·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취소·노홍철 영업중단·김민아 코로나19 음성 판정 (문화)
  • 2
    코로나19 확진자 많은 부산, 첫 '코호트' 격리…무슨 뜻?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에 울고 웃는 증시…식품ㆍ물류↑ 마스크↓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대 행정직원 가족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직원 본인은 '음성', 내달 4일까지 자가격리
  • 2
    방탄소년단, K팝 레이더 유튜브 차트 1위…"4집 타이틀곡 '온' 발표 후 뮤비 조회수 2~3배 이상 증가"
  • 3
    코로나19 확산에 3월 학력평가 1주일 연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