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78.7/1179.0, 2.25원 상승..트럼프 중국 관세부과 위협

입력 2019-07-17 07:31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원한다면 더 많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미중 무역갈등 재현 우려 속에 뉴욕증시는 약세를 기록한 반면,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는 강세를 기록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79.3/1179.5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0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77.6원) 대비 1.1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7.83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261달러를, 달러·위안은 6.8728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2
    백성현 결혼, 군 복무 중에도 지켜낸 사랑…예비신부 누구?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