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후성, 반도체 소재 국산화 수혜 ‘7% 강세’

입력 2019-07-16 09:22

제보하기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국산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관련주들이 장 초반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오전 9시 21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는 후성이 전일 대비 850원(7.73%) 오른 1만1850원에 거래 중이다. 하나머티리얼즈(3.63%), SK머티리얼즈(1.60%), 솔브레인(0.74%) 등도 상승세다.

이날 김양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업계 국산 소재 사용 비중 확대와, R&D(연구개발) 세액 공제, 법인세 감면 등 정부 지원 정책 시행 가능성이 있다”며 “국내 소재 업종의 밸류에이션 리래이팅 가능성도 커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단기 주가 급등 부담이 적고 사업 다각화 효과가 큰 SK머티리얼즈와 원익QnC를 최우선주로 꼽는다”며 “소재 국산화 수혜로 후성과 솔브레인을 차선호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시각 상한가] 올리패스(▲3850) - 10일 오후 12시55분
  • 2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최대 실적 주효"
  • 3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