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드링스,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와 '화물 모니터링' 계약

입력 2019-07-16 08:59

제보하기

▲트레드링스 ShipGo 화면.(사진제공=트레드링스)

국내 1위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는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에 스마트 화물 모니터링 시스템 ‘ShipGo(쉽고)’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트레드링스는 최근 수출입 시장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기업들의 물류 가시성에 대한 니즈도 늘어남에 따라 2019년을 성장 원년으로 삼고, 서비스 라인업 확대 및 영업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와의 계약은 기업이 사용 중이던 내부 수입 화물 관리 시스템에 ShipGo를 연계한 첫 사례다. 트레드링스는 이랜드의 내부 시스템에서 고도화된 화물 모니터링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설명이다.

트레드링스 ShipGo를 도입한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SCM 담당자는 “트레드링스 ShipGo 도입을 결정할 수 있었던 주요 요인은 화물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보여줘, 효과적인 수입 화물의 도착관리가 가능했기 때문"이라며 "금전적, 시간적 소모를 줄여 관리자의 리소스를 최소화해주는 자동화 기능을 통해 업무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레드링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의 내부 시스템과 ShipGo를 연계하고, 안정적인 화물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트레드링스가 제공하는 ShipGo 시스템은 국내 최초 실시간 해상 화물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출시 직후 국내 대기업 및 물류사 등에서 끊임없는 도입 문의가 들어오는 등 물류 시장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ShipGo는 화물의 B/L만 등록하면 자동으로 화물의 정보가 업데이트 되고, 원하는 화물·선박만 모아 별도로 관리도 가능하여 편리하고 완벽한 모니터링 업무를 가능케 한다. 또한 많은 물량을 가진 화주와 포워더에 대량 입력 기능을 제공해 엑셀에서 B/L을 붙여넣기만 하면 화물 추적이 가능한 대량 입력 기능도 지원한다.

ShipGo는 전 세계 물류 빅데이터를 통해 진행중인 모든 화물의 실시간 위치와 상태 정보를 지도 위에서 보여주고, 도착 예정시간의 관리를 자동화하여 지연이 예상될 경우 즉시 확인이 가능하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트레드링스는 국내 수출입 물류 시장에서 강력한 기술력과 혁신적인 서비스로 다양한 물류 기업에게 새로운 업무 경험을 제공하고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서비스에 대한 관심과 함께 시장에서의 성과가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통한 양적 성장과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적시에 공급하는 질적 성장을 조화롭게 이뤄내는 성장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기업 최신 뉴스

  • 1
    대유위니아, 코로나19 대응 무급휴직 신청…임원 임금 20% 반납
  • 2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4도어 쿠페로 점철된 럭셔리 세단
  • 3
    쌍용차, 안성 인재개발원 매각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