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마트, 제철 맞은 ‘국산 金징어’ 1마리 2500원에 판매
입력 2019-07-15 06:00   수정 2019-07-15 17:27
자취 감췄던 오징어, 금어기 이후 5월부터 전년 대비 어획량 크게 늘어

▲생물오징어 (롯데쇼핑)

롯데마트가 어획량을 회복하고 있는 ‘국산 생(生)오징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국내 수산 시장에서 자취를 감춰 ‘금(金)징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던 ‘오징어’가 조금씩 어획량을 회복하고 있는 가운데 롯데마트는 제철 맞은 오징어를 맛보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17일까지 국산 생(生)오징어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국산 생오징어(1마리/냉장)’를 2500원에 판매할 예정이며 이후에도 물량 수급 상황을 보고 오징어 행사를 지속 진행할 계획이다.

속초 수협에 따르면 본격 조업이 시작된 5월부터 7월 현재까지 오징어 어획량은 약 249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5톤에 비해 3배 가까이 늘었다.

국내 최대 어시장 중 하나인 ‘부산공동어시장’의 5, 6월 위판실적 역시 올해 5월 오징어 위판량은 4450㎏으로 전년 동기간 2230㎏ 대비 2배가량(99.5%) 늘어났으며, 6월에는 4만3416㎏으로 전년 2만7770㎏ 대비 56.3%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동해안의 수온이 높게 유지되며 난류성 어종인 오징어의 어장이 동해를 중심으로 넓게 형성된 것이 어획량 증감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어획량이 늘어나긴 했지만 아직 과거 어획량에는 못 미친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7월 현재 물오징어(1㎏/중품)의 도매가격은 1만700원으로 전년도 1만738원에 비해 소폭 낮아지긴 했지만, 2016년 7월 5615원이었던 것과 대비해 90%가량 비싸다. 향후 가을철까지 늘어난 어획량이 유지가 된다면 오징어 가격은 하락할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마트 곽명엽 수산 MD(상품기획자)는 “아직 예년 수준까지 회복되진 않았지만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며, “매주 행사를 할 수 있진 않지만 제철 오징어를 맛보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