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만큼 눈길 끄는 '선 우희준·이하늬'…'특전사 출신·동명이인'

입력 2019-07-12 10:49수정 2019-07-12 10:52

제보하기

(출처=미스코리아 홈페이지)

2019 미스코리아 진의 영예는 김세연에게 돌아간 가운데, 선 당선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지난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렸다. 이날 최종 7인 중 진은 김세연(20·미주)에게 주어졌다. 선(善)에는 우희준(25·부산)과 이하늬(23·대구), 미(美)에는 이혜주(21·대구), 이다현(22·서울), 신혜지(23·서울), 신윤아(22·서울)가 선정됐다.

선에 당선된 우희준은 울산대학교 전기공학부 의공학 전공 3학년생으로 카바디 국가대표에 학과 수석, 학군사관 후보라는 이색 경력으로 눈길을 샀다.

우희준은 카바디 국가대표로 2016년 아시아여자카바디선수권대회에서 우승 메달을 목에 걸었고,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도 참여했다.

그는 울산대 스포츠과학부에 입학해 학과 수석을 차지하기도 했고, 의료기기 설계에 관심이 생겨 의공학과로 전과하기도 했다.

졸업 후 군인이 되겠다는 결심을 하고, 현재 학군사관 후보생에 도전해 합격한 상태다.

또 다른 당선자 이하늬도 네티즌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하늬는 미스코리아 선배 이하늬와 성 씨와 이름이 같아 눈길을 샀다. 현재 배우로도 활동 중인 미스코리아 출신 이하늬는 2006년 제50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을 수상한 바 있다.

이에 대해 2019 미스코리아 이하늬는 "동명의 배우 이하늬를 본받아야 한다고 늘 생각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인형 같은 이목구비와 남다른 비율을 자랑해 시선을 끈 이하늬는 현재 패션 브랜드를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이 열린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진으로 선발된 김세연 등 수상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 이다현·이혜주·신윤아, 진 김세연, 선 우희준·이하늬, 미 신혜지.(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