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제우, 前 최장민 "명리학 공부 위해 지하철 택배 아르바이트 했다"
입력 2019-07-12 02:11

(출처=MBC 캡처)

JTBC '오늘의 운세'에서 명리학 전문가로 등장한 최제우가 회제다. 최제우는 활동명 최창민으로 활동했던 배우다.

최제우는 배우가 아닌 명리학 전문가로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앞서 출연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명리학 공부 이후 자신이 2018년 1~2월에 방송 출연 기회가 찾아올 것을 알고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제우는 명리학 공부를 위해 고액의 수업료를 내야했다. 이에 지하철 택배 아르바이트로 수업료를 벌었다고 밝혔다. 지하철 택배 아르바이트는 지하철을 타고 물건을 배송하는 일이다. 지하철로 이동하며 틈틈이 공부를 했다고 덧붙였다. 오전 9시 출근해 오후 6시 퇴근으로 2주에 16만원을 벌었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