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고유정, 범행 날 전남편과 커플링 챙긴 이유…“범행 도구로 사용했을 것”

입력 2019-07-10 22:44

제보하기

(출처=MBC '실화탐사대' 방송캡처)

고유정이 범행 당시 전남편과의 커플링을 들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전국민을 경악하게 만들었던 고유정 사건의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날 고유정의 현 남편은 “5월 25일에 면접교섭일인 걸 알았다. 갑자기 연락이 안 돼서 27일에 실종신고 했다”라며 “그 후에 전남편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현 남편은 고유정을 두고 무섭다고 재차 말했다. 장장 보름 전부터 살해 계획을 짰으며 제주도로 향할 당시 그의 가방엔 작은 지퍼백들이 한 가득이였다. 살해에 성공했을 경우 시체 훼손 역시 계획한 것으로 보였다.

현 남편은 “고유정은 전남편과의 추억이 담긴 커플링들을 챙겼다. 이걸 계속 보관하고 있다가 범행을 계획하고 들고 간 게 무서운 거다”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는 “전남편을 상대로 안심을 시키기 위한 도구로 활동할 가능성이 높다. 당시 졸피뎀을 이용해 수면 상태에 범행을 했다. 대화 중에 안심을 시키는 말을 많이 했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현 남편은 “고유정은 모든 게 거짓말이었다. 회사에 남자가 있는데 자기 핸드폰을 훔쳐보고 스토커 짓을 한다. 알고 보니 불륜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전남편의 친구들 역시 “항상 거짓말이었다”라며 “법정에서 거짓으로 진술하다가 들통날 경우 그냥 펑펑 울어버리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고유정은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사회 최신 뉴스

  • 1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 2
    ‘살림남’ 율희-최민환, 방송과 함께한 임신과 출산…잠시만 이별 “잘 다녀오겠다”
  • 3
    [내일 날씨] 전국 대체로 맑고 포근… 강원은 아침까지 ‘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